영국의 전설적인 락그룹 비틀스 멤버의 자녀들이 밴드를 결성할 계획입니다. 이 소식에 `비틀스 주니어`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비틀스의 멤버 폴 매카트니의 아들 제임스 매카트니(34)는 2일(현지시간) "존 레넌의 아들 션, 조지 해리슨의 아들 다니, 링고 스타의 아들 잭 스타키와 `비틀스 2세대`를 결성하는 이야기를 했다"고 BBC 인터넷 판에 실린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그는 "나도 참여할 것이고 션과 다니도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며, "스타키가 아직 내키지 않아 하긴 하지만 "신의 의지"가 작용해 밴드가 결성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비틀스 멤버들의 자녀 4명은 현재 모두 음악계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제임스 매카트니는 아버지와 공동 제작한 EP앨범 2장을 발매한 뒤 최근 홀로 음악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션 레넌은 뉴욕에서 싱어송라이터로, 다니 해리슨은 런던에서 락밴드 `더뉴노투(Thenewno2)`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고, 잭 스타키는 아버지 링고 스타처럼 드럼연주자로 활동하며 `더 후`와 `오아시스` 등의 락밴드에 참여했습니다. 제임스 매카트니는 "비틀스를 뛰어넘는 것"을 꿈꿨다며 "확신은 못하지만 비틀스에 맞먹는 밴드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가스 새는 가스전` 그린피스 적외선 사진 공개 생생영상 ㆍ비만 동물 다이어트 대회, 결승 18마리 선발 ㆍ[TV] 세계속 화제-이탈리아 · 예루살렘.. 종려주일 기념 미사 ㆍ박한별 섹시 화보 화제!…세븐이 반한 이유가 요기 있네? ㆍ불법시술로 `얼굴은폐녀`, 성전환 수술까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