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데뷔 20년째를 맞는 KIA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스타 이종범(42)이 31일 정규리그 개막을 1주일 앞두고 전격적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KIA 구단은 애초 올 시즌에도 뛰기로 했던 이종범이 이날 한화와의 시범경기가 끝난 뒤 코칭 스태프와의 면담을 통해 갑자기 은퇴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종범은 "아직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며 "며칠간 생각한 뒤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종범은 1993년 KIA의 전신인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해 프로 무대를 밟았다.

데뷔 첫해부터 한국시리즈 MVP를 거머쥔 이종범은 타이거즈와 함께 4차례에 걸쳐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이듬해인 1994시즌에는 MVP, 타격 4관왕, 골든글러브 등을 휩쓸었다.

1997년 해태를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이종범은 1998년 일본 주니치 드래곤즈로 이적했다.

하지만 일본 무대에서 팔꿈치 부상 등으로 고전하다가 2001년 8월 해태가 KIA로 인수될 때 국내 무대로 돌아왔다.

이종범은 2002년과 2003년에 골든글러브를 수상하고 2003년에 도루상을 받는 등 여전한 기량을 과시했다.

2009시즌에는 KIA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견인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 무대에서 1천706경기에 출장해 1천797안타를 때려 통산타율은 0.297이다.

또 194홈런에 510도루, 730타점, 1천100득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에는 한국과 일본 무대 통산으로 2천 안타를 돌파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so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