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감옥 갔으면 좋겠다" "그 때문에 매춘부 됐다"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前)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로부터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주장하는 기니 출신의 뉴욕 호텔 여종업원이 24일(현지시각) 처음으로 미국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피해 여성인 나피사투 디알로(32)는 이번 사건이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이날 미국 ABC방송 등과 가진 인터뷰에서 "스트로스-칸이 감옥에 갔으면 좋겠다"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특히 스트로스-칸에 대한 다음 심리를 일주일 앞두고 디알로가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이번 인터뷰가 법적 공방에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디알로는 이날 맨해튼에 있는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ABC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 세상에는 돈과 권력을 이용할 수 없는 부분도 있다는 사실을 그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미국 검찰이 자신의 신뢰성을 문제 삼으며 이번 사건을 재평가하게 된 데는 실수가 있었음을 인정하면서도 "신(神)이 목격자다.

나는 마음 깊은 곳으로부터 진심을 말하고 있으며, 신도 알고 그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디알로는 또 지난 5월 14일 뉴욕 소피텔 호텔의 객실에서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도 자세하게 설명했다.

자신이 "안녕하세요.

청소하러 왔습니다"라고 말하고 나서 방으로 들어가자 백발의 한 남성이 벌거벗은 채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깜짝 놀라서 사과한 뒤 방을 나오려고 하자 스트로스-칸은 "미안해할 필요 없다"고 말했으며, 그가 자신의 가슴을 움켜잡고 호텔 방문을 쾅 닫았다고 밝혔다.

그녀는 인터뷰 도중 스트로스-칸이 어떻게 자신에게 성행위를 강요했는지 설명하기 위해 직접 바닥에 무릎을 꿇고 당시 상황을 재연하기도 했다.

디알로는 또 다른 미 언론매체인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스트로스-칸 때문에 사람들은 나를 매춘부라고 부른다"며 억울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스트로스-칸의 변호사인 벤저민 브라프만은 성명을 통해 디알로의 인터뷰가 "피고(스트로스-칸)에 대한 여론을 악화시키려는 목적이 분명하다"며 '꼴사나운(unseemly) 서커스'라고 비난했다.

한편, 성폭행 미수 등 7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스트로스-칸에 대한 다음 심리는 내달 1일에 열릴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ykb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