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성도들이 교회와 관련된 주요 직책을 맡고 있는 조용기 원로목사 가족의 사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이 집단 행동에 나선 것은 1958년 교회 설립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성도들은 서명취지문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성도들은 (재)사랑과행복나눔에 헌금 500억 원을 출연한 사실상 설립자로서, 최근 재단의 파행 운영을 비통하게 생각한다”며 조 목사의 가족과 이들을 따르는 인사들에게 재단 이사장, 임원 등 모든 직책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또 “사랑과행복나눔 재단은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조 목사의 제2기 사역으로 소외계층에 대한 구제사역을 펼치기 위해 설립한 비영리공익법인으로, 조 목사 외에 그 누구도 재단 이사장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목사는 사랑과행복나눔 재단의 이사장직 사퇴의사를 철회하고 교회가 추천하는 인사들로 이사회를 구성해 당초 교회의 재단 설립목적에 따라 공정하게 재단을 운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 소속 장로 400여 명은 24일 이 같은 내용의 서명취지문에 서명했으며, 지역장과 구역장들은 25일부터 일반 성도들에게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의 한 장로는 “성도들의 서명을 받은 다음 조 목사에게 성도들의 뜻을 전달할 예정” 이라면서 “성도들이 요구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관계 기관에 진정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랑과행복나눔은 앞서 지난달 17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사장인 조 목사를 총재로 추대하고 조 목사의 부인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과 김창대 이사를 공동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들로 구성된 최고 의결기구인 당회는 지난 4월 조 목사와가족의 교회 내 역할을 제한한데 이어 지난달 26일에는 김성혜 총장이 무상으로 사용해온 여의도 CCMM빌딩 사무실을 환수키로 하는 등 5개항을 의결했다. 그러나 조 목사 가족이 당회의 결정을 이행하지 않으면서 조 목사 가족과 교회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