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한 남성이 길을 가던 8세 남자아이를 유괴,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내 냉장고와 쓰레기통에 버린 엽기적 살인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 경찰은 브루클린에서 캠프가 끝난 뒤 혼자 가족들을 만나러 가던 레비 클레츠키(8)를 유괴, 살해한 혐의로 레비 아론(35)이라는 남성을 체포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레비 클레츠키는 지난 11일 여름 캠프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사라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으며 13일 새벽 레비 아론의 아파트 냉장고와 인근 공원의 쓰레기장에서 토막 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 부검결과 아이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지만, 성폭행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용의자의 정신 병력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가 아이와 함께 있는 장면이 촬영된 폐쇄회로 TV 장면을 확보, 수색 끝에 그를 검거했으며 아이는 거리에서 만난 용의자에게 길을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사건이 발생한 브루클린 지역이 치안이 안전하기로 소문난 곳인데다 용의자와 살해당한 아이가 모두 정통 유대인이어서 주민들이 충격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레이먼드 켈리 뉴욕 경찰국장은 용의자가 경범죄를 제외하면 범죄 기록도 없었다면서 그가 범죄 대상 아이를 무작위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hoon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