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지표호전.재고감소 소식 영향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거래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가격이 또다시 상승하면서 2년여 만에 처음으로 배럴당 90달러선을 돌파했다.

미국과 유럽의 한파에다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 소식,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상향 조정, 주택시장 지표 호전 등이 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66센트(0.7%) 상승한 배럴당 90.48달러로 마감했다.

WTI 최근월물 가격이 배럴당 90달러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08년 10월7일 이후 2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시장에서는 미국의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확정치가 상향 조정된데다 미국의 지난주 원유재고도 감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가가 상승세를 보여 장중 한때 배럴당 90.80달러까지 상승하기도 했다.

이로써 WTI 가격은 올 들어 13%나 상승했으며 특히 최근 2개월간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미국 상무부는 3분기 경제성장률 확정치가 2.6%로 집계돼 지난달 말 공개된 잠정치 2.5%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기대했던 2.8%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이지만 앞서 2분기 1.7%에 불과했던 경제 성장률이 3분기에 대폭 높아지면서 경기회복세가 가속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됐다.

지난달 미국의 신축주택을 제외한 기존주택의 거래실적도 전달보다 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주택시장 회복과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미국 에너지부가 발표한 지난주 원유재고량은 3억4천70만배럴로 전주보다 533만배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젤과 난방유를 포함한 정제유 재고는 1억6천70만배럴로 58만9천배럴 감소하면서 3주일 만에 첫 감소세를 보였다.

금값은 2월물 선물이 전날보다 1.40달러(0.1%) 떨어진 온스당 1천387.40달러로 마감했고 전날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구리 가격도 소폭 하락했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hoon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