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비서가 모든 자료 제출…로비의혹도 사실로 확인
임회장 기소 이후 정ㆍ관계 수사 본격 나설 듯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는 임병석(49) C&그룹 회장이 금융특혜 등을 위해 접촉했던 금융권과 정ㆍ관계 인사들의 구체적인 명단을 확보하고 로비 관련 증거 수집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5일 알려졌다.

검찰은 임 회장이 회삿돈을 빼돌려 일부를 로비자금 등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상당 부분 사실로 확인한데 이어 자금 추적도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오는 9일께 임 회장을 기소하고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전후해 금융권과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방침이다.

임 회장을 100억원대 횡령 혐의로 고소ㆍ고발한 C&그룹 전 임원 정모(49)씨의 변호인인 법무법인 충정 박경호 변호사는 5일 "7년동안 임 회장의 수행비서로 스케줄 관리 등을 맡았던 김모씨가 거의 매일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자신이 가진 임 회장에 관한 모든 정보를 넘겼고, 그중에는 금융권이나 정ㆍ관계의 관련 인사들의 명단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임 회장 관련 자금 추적 작업도 어느 정도 마무리돼 검찰이 기소와 이후 수사를 진행하는 데는 무리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올해 3월 서울서부지검에 임 회장 등이 위장계열사인 광양예선과 서해선박 등을 통해 100억여원을 횡령했다는 내용의 고소ㆍ고발장을 접수했으며, 중수부는 이를 토대로 광양예선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C&그룹 수사에 나섰다.

정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 회장이 과거에는 행동을 무척 조심했지만 회사가 어려워진 2007~08년에는 주변에서 위험하다고 할 정도로 물불 안 가리고 사람들을 만나고 다녔다"면서 "정말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자기가 직접 챙겼고, 나머지는 사외이사, 감사, 고문 등을 통해 그때 그때 출신지, 학교 따져서 일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임 회장과 박해춘 전 행장과는 특별한 관계였다.

금융권 쪽으로는 박 전 행장 외에도 2~3명 정도가 더 문제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검찰은 우리은행이 C&그룹에 제공한 2천200억원의 대출이 박 전 행장 재직 시절에 집중적으로 이뤄진 사실과 관련해 임 회장이 박 전 행장에게 상품권과 모피 등을 선물했다는 의혹의 진위를 확인하면서 금융권 조사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대검 간부는 "모든 것이 차질없이 우리 일정대로 가고 있다"며 임 회장 기소 이후에 금융권과 정ㆍ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될 것임을 예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전성훈 나확진 임수정 기자 abullapia@yna.co.krcielo78@yna.co.krrao@yna.co.krsj99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