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가는 달러 가치와 주가 약세에 따라 등락하다 소폭 상승한 수준에서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 종가보다 24센트(0.3%) 오른 배럴당 82.1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주간 신규 실업자 수 감소와 달러가치 하락의 영향으로 개장 초 상승세를 보이다 주가가 약세를 보이자 상승분을 반납하는 등 출렁거리다 결국 소폭 상승한 선에서 종가가 형성됐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10월 18∼23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 수는 43만4천명으로 전주보다 2만1천명 감소했다.

이는 지난 7월 초 이후 3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달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양적 완화 전망에 따라 사흘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이날 오후 1시54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에 대한 달러 환율은 1.3935달러로 전날보다 1.2% 상승했다.

달러-엔 환율은 81.06엔으로 전날 81.75엔보다 0.8% 하락했고 유로-엔은 112.92엔으로 0.3% 올랐다.

시장에서는 다음 달 초 연준이 발표할 양적 완화 조치의 규모에 대해 5천억달러에서 2조달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으며, 연준이 국채 매입을 통해 시중에 자금을 공급하면 달러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상태다.

금값은 12월 인도분 선물 가격이 전날보다 19.90달러(1.5%) 상승한 온스당 1천342.5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hoon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