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 윤씨 연합뉴스와 전화통화
"아직은 친구일뿐...결혼 얘기할 단계 아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의 막내딸이 한국인 윤모씨와 결혼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국내언론에 나오면서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윤씨와 윤씨 가족이 잇따라 "결혼설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29일 푸틴 총리의 막내딸 예카테리나 푸티나(24)가 90년대 주 러시아 대사관에서 무관을 지낸 예비역 윤종구 해군 제독(65)의 아들 윤모(26)씨와 교제 중이며 조만간 결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지난 8월 22일 휴가차 홋카이도를 찾은 권철현 주일 대사가 이날 저녁 윤 전 제독 부부와 우연히 만나 저녁 식사를 하게 됐으며 이 자리에서 윤 전 제독이 '우리 아들이 푸틴 딸과 결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당시 과정을 잘 안다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신문은 이어 예카테리나가 결혼 후 윤씨와 함께 한국에서 살고 싶어 한다는 말도 윤 전 제독이 한 것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윤씨는 29일 오후(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예카테리나와 친구 사이로 지내는 건 맞지만 아직 결혼까지 얘기하는 관계는 아니다"며 "한국 언론에서 사실 확인 없이 결혼설을 보도한 걸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씨는 이어 "결혼설을 처음 보도한 언론이 마치 아버지(윤 전 제독)가 결혼설을 확인해준 것처럼 썼지만 이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윤씨 가족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애가 어릴 적부터 예카테리나와 우정을 나누는 좋은 관계로 지내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애인 사이이거나 특히 결혼 운운하는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가족은 또 "애들이 앞으로도 계속 좋은 관계를 이어갈 생각을 갖고 있으나 결혼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강조했다.

가족은 이어 "'권철현 주일 한국대사가 지난 8월 일본 휴양지에서 윤 전 제독 가족과 만났을 때 윤 전 제독이 권 대사에게 아들과 예카테리나가 결혼할 예정이며 예카테리나가 결혼 후 한국에서 살고 싶어한다고 말했다'는 보도 내용도 전혀 근거가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가족은 당시 상황을 상세히 설명하며 "우리 가족이 권 대사와 함께 식사를 한 게 아니며 잠깐 인사를 나눴을 뿐이고 거의 대화를 하지 않았는데 이 자리에서 우리가 애와 예카테리나의 결혼 얘기를 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가족들의 설명을 종합해볼 때 윤씨와 예카테리나의 교제는 사실이나 아직 결혼을 논의하는 단계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현재 재향군인회 국제협력실장을 맡고 있는 윤 전 제독은 1990년대 말~2000년대 초 주러 한국대사관에서 국방 무관으로 근무했다.

아버지와 함께 모스크바에서 생활하며 현지 미국계 외국인 학교에 다니던 윤씨는 같은 학교 학생이던 예카테리나와 교내 페스티벌을 계기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페스티벌에서 뛰어난 춤솜씨를 뽐낸 윤씨에게 예카테리나가 먼저 다가가 친구로 지내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윤씨는 올해 초 미국 일리노이 대학의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