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레드햇(대표 오재진)은 외환펀드서비스에 비용절감 효과와 서비스 안정성까지 확보할 수 있는 가상화솔루션을 공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공급한 제품은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5 어드밴스드 플랫폼', '클러스터 스위트(RHCS)', '글로벌 파일 시스템(GFS)', '젠 가상화(xen Virtualization)' 등 입니다.

한편 레드햇의 가상화솔루션을 도입한 외환펀드서비스는 외환은행이 100% 출자해 설립한 사무관리회사로서 수익증권, 뮤추얼펀드 등 집합투자기구에 대한 기준가격 산출, 컴플라이언스 및 각종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라고 회사는 소개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TV를 통한 관심종목 조회 및 주식매매 서비스(데이터방송)>

김호성기자 hs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