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최대 승부처에서 만날 팀이 또 만났다.

지난 3년간 `가을 축제'에서 운명의 대결을 펼쳤던 프로야구 SK와 두산은 이번 주중 잠실벌에서 선두 자리를 놓고 시즌 두번째 격돌한다.

양팀은 지난 2∼4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시즌 첫 대결을 벌여 두산이 2승1패로 우위를 보였다.

당시 두산은 팀 타선이 불꽃처럼 터졌고 마운드의 불펜진도 안정됐던 반면 SK는 시즌 초반 방망이가 집단 슬럼프에 빠져 애로를 겪던 때였다.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에이스 김광현이 부상에서 완전히 복귀한 SK는 특유의 팀 배팅과 기동력이 살아나면서 지난 주 파죽의 5연승을 거둬 시즌 처음 두산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반면 지난 주 3승2패로 평균작을 올렸지만 SK에 반게임차로 뒤진 두산은 불펜의 핵인 임태훈이 부상으로 빠진 상태다.

두산은 SK와 3연전에 레스 왈론드와 이현승 등이 선발 등판할 예정이지만 5선발 역할을 했던 이재우도 2군에 내려간 상태여서 마운드 운용에 적지않을 애로를 겪을 전망이다.

하지만 SK는 두산 3연전에 개막전 선발투수인 카도쿠라 켄과 게리 글로브, 송은범이 총 출동할 예정이다.

김성근 감독은 팀 전력이 상승세인 만큼 라이벌 두산의 기를 확실히 꺾는다면 장기 레이스 운영이 훨씬 수월해 진다는 계산을 세우고 있다.

지난 주 5연패에 빠졌던 삼성은 대구에서 한화, 두산과 6연전을 펼친다.

5연패 동안 주간 타율이 0.202에 불과했던 삼성은 이번 주에도 타선이 살아나지 않으면 하위권으로 처질 수도 있다.

4연승으로 분위기를 추스른 LG는 이번 주 넥센과 한화를 상대로 승수 사냥에 나선다.

`인터넷 항명'으로 심각한 내홍을 겪었던 박종훈 감독 처지에서는 선수들을 다독여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이 절대 과제다.

부침을 거듭 중인 KIA와 롯데는 주중 사직구장에서 중상위권 도약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접전을 펼칠 전망이다.

한편 이번 주 개인 기록에서는 통산 300홈런에 1개만을 남긴 박경완(SK)과 통산 99승을 올린 박명환(LG)의 기록 달성 여부가 관심거리다.

◇주간 경기일정(20∼25일)

┌────┬───────┬──────┐
│구 장 │20∼22일 │23∼25일 │
├────┼───────┼──────┤
│잠 실 │두산-SK │LG-한화 │
├────┼───────┼──────┤
│목 동 │넥센-LG │넥센-KIA │
├────┼───────┼──────┤
│대구 │삼성-한화 │삼성-두산 │
├────┼───────┼──────┤
│사직 │롯데-KIA │ │
├────┼───────┼──────┤
│문학 │ │ SK-롯데 │
└────┴───────┴──────┘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