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타자 최다홈런 기록을 세운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방망이가 또 폭발했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벌어진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방문경기에서 2루타 한 방을 포함해 5타수 2안타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이틀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0.301로 오르며 클리블랜드의 확실한 중심타자로 자리잡았다.

이날은 3번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돌아섰고 4회에는 1루 땅볼에 그쳤다.

그러나 클리블랜드가 0-5로 뒤진 6회초 2사 뒤 좌중간을 꿰뚫는 통렬한 2루타를 날렸다.

8회에는 무사 1루에서 우전안타를 날려 득점 찬스를 이어갔지만 클리블랜드는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가 3-7로 뒤진 9회에도 1사 1,2루에서 타석에 나섰지만 미네소타 마무리 조 네이션에게 삼진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클리블랜드의 신인 타자 맷 라포타는 7회 2점홈런을 날리는 등 혼자 3타점을 올렸다.

전날 경기에서 추신수 대신 우익수로 출전했던 라포타는 이날은 1루수로 나섰으며 이틀연속 홈런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