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구팀도 아니고 골키퍼도 없는 데 효과가 있겠어요"(박지성)
"이런 결과를 만들게 된 시스템이 아쉽네요"(이청용)
"아쉽지만 상황에 맞게 훈련해야죠"(이근호)

호주와 축구대표팀 평가전(5일.오후 8시.서울월드컵경기장)을 앞두고 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해외파만 모인 채 '반쪽 훈련'을 마친 선수들의 표정에는 씁쓸함이 묻어났다.

이날 오후 시작한 첫 훈련에는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설기현(풀럼), 이근호(이와타), 김남일(고베), 이청용(볼턴), 이영표(알 힐랄), 김동진(제니트), 박주영(AS모나코), 조원희(위건), 이정수(교토) 등 10명의 해외파 선수만 참가해 1시간 동안 땀을 흘렸다.

패싱 훈련과 볼 뺏기로 30여 분 동안 몸을 풀기 시작한 해외파 선수들은 곧이어 5명씩 두 팀을 만들어 미니게임을 펼쳤다.

한 팀이 5명 뿐이라 콘을 세워 임시 골대를 만들었고, 골키퍼도 없는 상태에서 자신의 원래 포지션과 상관없이 볼을 차야만 했다.

30여 분 동안 '놀이'에 가까운 미니게임을 끝낸 선수들은 마무리 훈련으로 슛 연습을 했지만 골키퍼가 없는 텅 빈 골대를 향해 볼을 때리는 안타까운 상황을 연출해야만 했다.

특히 박주영은 자신의 장기인 프리킥을 가다듬었지만 골키퍼가 없어서 긴장감은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훈련을 마친 박지성은 "우리가 족구팀도 아니고 골키퍼도 없는데 뭐..."라고 씁쓸한 속내를 드러냈고, 해외파로 변신해 처음 대표팀 소집에 나선 이청용도 "K-리그 선수들이 빨리 합류해서 함께 훈련했으면 좋겠어요"라고 웃음을 지었다.

이청용은 특히 "함께 훈련하지 못하게 된 시스템이 아쉽다. 월드컵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축구협회와 프로연맹이 서로 협조해야만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대표팀은 2일 오전 11시부터 한 차례만 훈련하고 나서 K-리그 선수들이 합류하는 3일부터 본격적인 조직력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파주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