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게임 종주국인 대한민국이 유럽 게임 시장의 중심 독일에서 현지 게임팬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계 첫 온라인게임 전문 국제 전시회인 '게임컨벤션온라인2009'(이하 GCO2009)가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2일(독일 현지시각) 폐막했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31일 독일 라이프치히 컨벤션센터에서 19개 한국 업체 및 독일 현지 유력 업체 다수가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GCO2009는 미국 E3, 일본 TGS와 함께 세계 3대 게임쇼이자 유럽 최대 게임전시회였던 독일게임쇼가 올해부터 온라인게임과 콘솔게임으로 나뉘면서 열린 첫 온라인게임 전문 전시회다.

이번 행사 동반 국가(Partner Country)로 초청받은 한국에서는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을 비롯해 NHN, 넥슨, 엔씨소프트, SNP엔터테인먼트, 에덴엔터테인먼트, 게임어스, GSP인터랙티브, 조이맥스, 엔도어즈, 게임파크홀딩스, 소프트닉스 등이 B2C 및 B2B관을 설치해 참가했다.

특히 NHN은 1천820㎡ 규모의 한국관(Play on! Korea) 중 최대 규모인 720㎡ 면적의 부스를 설치해 눈길을 끌었다.

NHN은 이들 부스에서 다중온라인롤플레잉게임(MMORPG) '카로스 온라인', 게임오픈마켓 아이두게임의 게임개발툴 '게임오븐', 1인칭슈팅(FPS)게임 '헉슬리' 및 '카르마2' 등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했다.

넥슨도 B2B관에서 열고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동시에 간담회를 갖고 유럽 법인 넥슨 유럽의 사업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넥슨 유럽은 지난해 30억원의 실적을 올린 데 이어 올해 두 배 이상의 매출을 기대했다.

이밖에 엔씨소프트, 엔도어즈, 조이맥스, 게임파크홀딩스 등도 저마다 부스를 설치하고 게임팬과 현지 업체들에 자사 게임을 홍보했다.

이들 업체는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다양한 한국 게임을 유럽에 알리고 잠재 고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현지 업체와의 협력을 도모하고 유럽 내 온라인게임 시장 확대의 계기를 만들 방침이다.

NHN의 경우 북미 및 유럽 대상 게임포털 이지닷컴(www.ijji.com)을 통해 지난해 스페인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독일어 서비스를 선보였다.

NHN 한게임 김정호 대표는 "온라인게임은 대한민국이 세계 1위 규모를 차지하고 있는 동시에 게임 전 분야 중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산업"이라며 "최고의 서비스와 철저한 현지화로 중국, 일본,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성공 사례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라이프치히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jo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