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 신권 위조지폐 유통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안산단원경찰서는 8일 위조지폐를 복사기로 만들어 사용한 혐의(통화위조, 사기 등)로 이모(16.고교 1년) 군 등 고교생 3명을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군은 지난 5일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아버지 사무실에서 컬러복사기로 5만원권 위조지폐 1장을 만든 뒤 같은 학교 친구인 홍모(16), 김모(16)군에게 보여주고 김군에게 이를 사용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군은 경찰에서 "아버지가 용돈으로 준 5만원짜리 신권을 호기심 삼아 복사한 뒤 풀을 이용해 앞뒷면을 붙여 위조지폐를 만들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또 김 군은 "겁이나고 두려워서 안산역에서 주워 사용했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형사미성년자이고 학교에서도 모범적으로 생활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검찰 지휘를 받아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6일 안산시 단원구 모 고교앞 양말 노점상이 교복을 입은 학생이 양말을 사면서 낸 5만원권 지폐 1장이 위조지폐라고 신고하자 인근 학생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여왔다.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gaonnu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