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동력 박람회 2009'서 기조연설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26일 "우리나라가 진정한 선진국으로 가려면 해외산업기반을 국내로 내부화(Internalize)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신성장동력 박람회 2009'에서 '오늘보다 내일, 하나보다 모두가 더 행복한 성장'이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금융위기로 지금까지 수출주도형 성장은 한계를 보이고 있다"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내부화 성장모델'을 제시했다.

'내부화 성장모델'이란 해외 기업의 자본과 기술 등 산업기반이 한국에 들어와 녹색기술, 첨단융합, 고부가 서비스와 같은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고, 한국시장에서 검증된 제품과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는 방식이다.

최 회장은 "우리가 내부화를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모습은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테스트베드(Test-bed)'가 되는 것"이라며 "한국은 이미 휴대전화, LCD 등 IT 제품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테스트베드로서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부화 성장모델이 성공하려면 글로벌 수준의 R&D 센터를 유치하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한국이 세계의 테스트베드가 되면 해외시장 공략이 수월해지고, 세계 굴지의 글로벌 기업들이 국내에 들어와 양질의 일자리도 대폭 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은 모델을 통해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것은 기업과 노사, 사회 구성원 모두가 조화를 이루고 지속적으로 행복할 수 있는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ckch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