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유출경위.제3의 문건 존재여부 등 조사
자살 전 유출 정황과 배후 의혹도 수사 대상


탤런트 장자연(30) 자살사건의 핵심인물인 전 매니저 유모(30)씨가 오는 25일 경찰에 출석한다.

유 씨는 장 씨 자살 직후 '장자연 문건'의 존재를 처음 폭로했으며, 문건 유출의 장본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장자연 유족은 장자연 문건의 언론 보도와 관련 유 씨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유 씨가 출석하면 장자연 씨가 문건을 작성하게 된 경위와 이를 복사해 보관한 방법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유 씨는 "장 씨가 2월 28일 사무실에 스스로 찾아왔고 피해 사실을 담은 4쪽짜리 문건을 6시간 동안 작성했다"며 "3월 1일에도 장씨를 만나 (나에게 쓴) 3쪽짜리 편지를 건네 받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유 씨는 앞서 경찰조사에서 원본과 복사본 등 문건 14장을 갖고 있다가 지난 12일 유족을 만나 서울 강남구 봉은사에서 모두 소각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모 방송이 유 씨 기획사 사무실 복도 쓰레기봉투에서 문건을 발견, 추가 사본의 존재가 확인됨에 따라 유 씨의 앞선 해명은 신빙성이 떨어졌다.

경찰은 유 씨가 복사한 사본이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사본 존재 여부를 캐는 한편 경찰이 확보하지 못한 편지 형식의 나머지 3장 소재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앞서 유족 등의 진술로 미루어 편지 형식의 문건 3장에 장자연이 관련인들의 이름을 적은 '리스트'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언론에 공개된 2건의 문건 형식이 각각 다르다는 점에 주목, 다른 원본의 존재 여부에 대해서도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KBS와 노컷뉴스가 각각 공개한 문건은 글자 사이 간격이 다르고, 유족들도 KBS에 방송된 문건과 유족들이 태운 문건 형식이 달랐다고 주장해 제3의 문건 존재 가능성이 제기됐다.

특히 경찰은 장 씨 자살(3월 7일) 이전에 문건 내용이 사전 유출된 정황이 확인됨에 따라 이 부분이 사건 수사의 전환점이 될 수도 있다고 보고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유 씨가 장 씨 동의없이 문건을 유출하거나 작성 사실을 외부에 알리고 장 씨가 이 사실을 알았다면 이러한 유 씨의 유출 시도가 자살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또 장 씨 자살 전에도 문건 내용을 유 씨 외 다른 사람이 알고 있었다는 정황이 드러난 만큼 이들이 문건 작성과 관련됐는지, 문건 작성과 유출의 배후가 있는지 등도 수사 대상이 됐다.

중견 드라마 PD A씨는 유 씨 회사 소속 여배우 B씨가 장 씨가 자살하기 전인 이달 초 전화를 걸어와 "장자연이 소속사를 나오려고 한다.

그런데 김씨(장자연 소속사 대표)의 성격 아시지 않느냐. 난리를 치고 있다"면서 "장씨가 몇 장 써놓은 것이 있는데 내용이 기가 막히다.

보시고 김씨를 야단쳐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의혹들이 확인된다면 문건 유출 혐의에 대한 수사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넘어서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될 전망이다.

장 씨가 남긴 휴대전화 녹화파일과 문자메시지 등 조사에서는 아직 사전유출을 확인할 특별한 단서를 찾지 못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이우성 기자 c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