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공직자들의 종교 편향을 규탄하는 범불교도대회가 전국 각지에서 집결한 20만여명(주최 측 추산)의 스님과 신도들이 참여한 가운데 27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됐다.

불교행사로는 유례없는 규모의 이날 대회에서 참석자들은 현 정부의 잇단 종교 편향 행위를 강력히 비난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공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어청수 경찰청장 등 종교 차별 공직자 파면과 엄중 문책 등을 거듭 요구했다. 대회 후 거리행진을 벌였으나 경찰과의 충돌없이 마무리 됐다.

이 대회에는 조계종,태고종,천태종 등 27개 불교 종단이 모두 참여해 당초 예상보다 많은 20만명 이상 참석했다고 범불교도대회 봉행위원회는 밝혔다. 그러나 경찰은 집회 인원을 6만명가량으로 추산했다.

이날 대회는 낮 12시30분 식전 문화행사에 이어 범종을 5차례 타종하는 '명종5타'와 불교의례,경과보고,봉행사,대회연설,연대사,참회기도,결의문ㆍ발원문 낭독 등의 순서로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대회 상임봉행위원장 원학 스님(조계종 총무부장)은 봉행사를 통해 "오늘 우리가 사상 유례없는 야단법석의 대회를 갖게 된 것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끝내고 대한민국의 통합된 미래를 위해 사람ㆍ계층ㆍ종교ㆍ이념의 소통을 막는 장벽을 걷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회를 마친 후 참가자들은 종교 편향 중단과 대통령 사과 등을 요구하는 피켓과 깃발을 든 채 서울광장~세종로 사거리~종각 사거리~우정국로~조계사 구간에서 가두행진을 벌였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번 집회가 자칫 반정부 집회 양상으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하며 불심 달래기에 나섰다.

박희태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프로그램에서 "다시는 종교 편향적인 일이 안 일어나게 하겠다"며 "정기국회에서 당장 법을 고쳐 불자들이 안심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화동/박민제 기자 fireboy@hankyung.com

최창규/김정환 인턴(한국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