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 우리 경제는 선진국의 경기 침체, 국제 원유와 원자재 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국내 경제성장률 4% 후반대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경련이 28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한 `2008년 하반기 경제전망 세미나'에서 주제발표자들은 하반기 우리 경제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 경제가 큰 폭으로 둔화되고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이 지속되면서 상반기에 이어 침체국면이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또 소비자물가는 목표 상한선인 3.5%를 크게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고, 가파른 수입 증가세로 인해 무역수지는 정부 목표치인 130억 달러 흑자 달성이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발제에 나선 김종만 국제금융센터 수석연구위원은 "하반기 선진국 경제는 큰 폭으로 둔화되는 반면, 중국, 인도 등 신흥국 경제는 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며 "미국, 유로 지역의 주택경기 침체, 인플레이션 압력의 증가 등으로 투자와 고용 사정이 악화되면서 선진국 경제가 연초 예상보다 어려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연구위원은 또 "국제 금융시장은 서브프라임 사태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각국 정부의 대응조치가 효력을 발휘하면서 불안심리가 가라앉을 것으로 보이나, 완전한 신용경색 해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달러화는 유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대미 투자자금 유입 저조 등의 영향으로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종건 한국은행 조사총괄팀장은 "올해 우리 경제는 국제유가 상승,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등의 영향으로 한국은행이 당초 예상했던 연간 4.7% 성장률을 밑돌 것으로 예상되고, 민간소비의 회복세는 약화될 전망이며, 설비투자 회복세는 소폭 증가에 그칠 것"이라며 "소비자 물가는 국제유가와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목표상한선을 상당폭 상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노성호 무역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최근 무역수지의 적자폭이 줄어들고 있지만 흑자전환이 용이하지 않을 것"이라며 "고유가로 인해 올해 원유 도입액은 지난해보다 218억 달러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노 실장은 무역수지 관리를 위해 "정부는 환율을 적정선에서 안정시킬 필요가 있고, 부품소재 산업을 육성해 대일 무역역조를 개선하고 한미FTA를 조기에 비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문배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하반기에도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공급조절 전략과 시장영향력 확대, 투기 및 자산헷징 투자 등이 지속돼 유가가 강보합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두바이 원유를 기준으로 배럴당 125∼130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주한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제원자재 가격은 원료가격과 해상운임의 상승, 달러화 약세와 저금리 기조로 인한 실물자산에 대한 투자수요 확대 등의 요인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철강은 선진국의 경기둔화로 수요가 줄면서 다소간 가격조정이 예상되나 중국 대지진의 피해 복구가 본격화되면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