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위로금 500만원-1천만원 지급

이완구 충남지사는 5일 "해상.수중 실종자 수색 작업이 어렵고 힘들더라도 실종자가 없다는 단서가 없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충남 보령시 남포면 죽도 바닷물 범람사고 현장을 찾아 이같이 말한 뒤 "주민과 관계기관 모두가 공동으로 수습해야 하는 사고인 만큼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테니 미처 생각하지 못한 대안과 고견 등을 얘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상청의 보고로는 해일.지진 등의 징후가 없었다는데 네곳에서 파도가 덮쳐 사고가 발생한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 지 모르겠다"며 "기상청 분석팀이 현장에 직접 내려와서 정밀조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곳에 대한 안전대책을 점검해 정부와 지자체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경험칙을 갖고 있는 주민과 목격자 등의 진술을 체계적으로 모아 사고원인과 대책 등을 논의할 때 함께 검토토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유족 보상 문제는 아직 명확치가 않다"며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라서 규정상 해당 자치단체에서 위로비 성격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완구 지사를 동행한 신준희 보령시장은 "서해안 기름피해 이후 청정지역 선포식을 열고 피서철 관광객 유치를 위해 분위기를 띄우던 참에 이런 대형사고가 터져 안타깝다"면서도 "유족들에 대해서는 자연재해법에 따라 거주지 자치단체장이 세대주에게는 위로금 1천만원, 비세대주에게는 500만원을 지급하게 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보령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kjun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