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연대 서청원 공동대표는 24일 비례대표 1번 양정례 당선자와 관련된 각종 의혹으로 불거진 `비례대표 파동'과 관련, "양 당선자와 관련해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만큼 오늘이라도 당장 검찰에 출두(해 의혹을 해소)하고 싶다"며 결백을 강조했다.

서 공동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언제든지 정정당당하게 검찰에 출두해서 조사받을 준비가 다 돼있으며, 검찰이 부르지 않아도 양정례, 김노식 당선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끝나면 자진출두해 의혹에 대해 소명할 준비가 다 돼있다"고 말했다고 송영선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서 대표는 또 양 당선자 제명 여부와 관련,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왜 제명을 시키느냐"면서 "다만 당시 시간이 많지 않아 양 당선자와 관련해 언론에 언급되는 여러 문제들에 대해 충분히 시간을 갖고 조사하지 못한 부분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서 대표가 양 당선자 문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이 사건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한편 23~24일 이틀간 검찰 조사를 받은 김노식 당선자는 이날 회의에 참석, 검찰이 추가 조사를 위한 출석을 또 다시 요청해 온 만큼 이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송 대변인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