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은 옛 구조조정본부(현 전략기획실) 법무팀장 출신인 김용철 변호사가 로비 관련 '회장 지시사항' 문건 등 삼성의 부정.비리 의혹을 일부 언론을 통해 폭로하고 있는 데 대해 4일 즉각적인 대응을 자제한 채 "사실이 아니다"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삼성은 김 변호사가 주장한 ▲ 임원 명의 차명계좌를 통한 비자금 조성 ▲ 2002년 대선 자금이 이건희 회장 개인돈이 아니라 회사 비자금이라는 의혹 ▲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CB) 편법배정과 관련한 증인조작 ▲ 로비 관련 문건 등에 대해 "터무없다"며 김 변호사가 5일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힌 만큼 기자회견을 지켜본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 "일방적 주장, 안타깝다" = 삼성은 김 변호사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틀린 내용을 확대 왜곡하고 있다"고 일축하면서도 김 변호사의 폭로를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여론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김 변호사가 폭로한 '회장 지시사항' 문건에 대해 "그런 문건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그것이 회장의 지시사항은 아니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문건이 이 회장의 발언을 정리한 것은 사실이나 이 발언들은 회사 경영을 위해 참고하거나 검토하기 위한 차원에서 만들어진 것일 뿐 이 회장이 실행을 지시한 사항이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삼성은 이 회장의 평소 발언을 녹취했다가 검토한 뒤 실행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관행이며 이 회장의 발언 중에는 실무 차원에서 검토된 뒤 현실과 맞지 않을 때는 이행되지 않는 것도 있다.

다만 금융관계, 변호사, 검사, 판사, 국회의원, 시민단체 등을 상대로 한 로비에 대해 이 회장이 세부사항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이 드러난 데 대해서는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삼성의 다른 관계자는 "김 변호사가 대선자금, 에버랜드 사건 증언 조작 등과 관련해 구체적인 물증없이 전직 법무팀장을 지냈다는 것만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터무니없는 거짓말이지만 전직 법무팀장의 발언이라는 사실만으로 파장이 확대되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 편법 승계 등 '뇌관' 건드리나 = 김 변호사 폭로의 파장이 어디까지 번질지 주목거리다.

김 변호사는 2002년 삼성이 정치권에 건넨 대선자금은 이 회장의 개인돈이 아니라 회사돈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2004년 이학수 당시 삼성 구조조정본부장(현 전략기획실장)이 370억원을 불법 대선자금으로 한나라당과 구 민주당에 제공한 것을 사법처리하면서 이 돈이 회사에서 조성된 비자금이 아니라 이 회장 개인돈이라는 삼성측의 주장을 받아들였었다.

김 변호사의 폭로가 단순 구두 주장에 그치지 않고 관련 자료 등 증거를 수반할 경우 현 대선 정국과 맞물려 가늠할 수 없는 폭발력을 가질 전망이다.

삼성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편법 배정 사건과 관련해 증인과 증언이 조작됐다는 김 변호사의 주장도 삼성으로서는 큰 부담이 되고 있다.

그룹 지배구조의 한 고리에 해당하는 에버랜드가 발행한 CB를 이 회장의 외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에게 헐값에 배정함으로써 이 전무에게 그룹 지배권을 확보해준 이 사건은 1, 2심에서 삼성이 유죄판결을 받은 뒤 현재 대법원에 최종심이 계류중이다.

김 변호사는 이학수 실장이 편법증여를 주도했으나 허태학 당시 에버랜드 사장과 박노빈 현 에버랜드 사장이 대신 혐의를 받도록 시나리오를 짜고 증언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측은 김 변호사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나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이번 폭로가 이 사건과 관련한 여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고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기자 k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