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거 설기현(28.레딩)이 11일(이하 한국시간) 개막하는 프리미어리그 2007-2008년 시즌부터 풀럼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영국 BBC방송 인터넷판은 1일 풀럼의 신임 로리 산체스 감독이 새 시즌에 대비해 설기현과 뉴캐슬의 찰스 은조그비아(21.프랑스) 등 두 명을 영입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설기현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이고 은조그비아는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풀럼은 이 두 선수 가운데 설기현을 영입할 가능성이 더 크다.

풀럼은 은조그비아의 이적료로 300만파운드(56억원)를 예상하고 있지만 설기현은 100만파운드(18억원) 정도의 몸값만 지불하고 데려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설기현도 풀럼 이적에 긍정적이다.

그는 "풀럼이 나를 원하고 있고 나도 풀럼에서 뛰면 행복할 것 같다.

내가 원하는 건 매주 경기에 나설 수 있는 팀이다.

풀럼에서 이번 시즌을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설기현이 다음 시즌에 주전 자리를 보장 받을 수 있는 팀을 원하는 이유는 지난 시즌 중.후반 레딩에서 벤치를 지킨 시간이 더 길었기 때문이다.

설기현은 지난달 레딩이 피스컵 축구대회 참가를 위해 방한했을 때도 줄곧 이적 가능성을 시사해왔다.

설기현은 영국으로 돌아가기 전 공항 인터뷰에서 "잔류든, 이적이든 빨리 결정짓는 게 나 뿐만 아니라 레딩 구단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었다.

레딩도 설기현의 이적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스티브 코펠 레딩 감독은 최근 구단 홈페이지에서 설기현의 포지션 경쟁자 글렌 리틀의 부상이 장기화될 것을 우려하면서 설기현을 배제한 채 윙포워드를 한 명 새로 데려올 수 있다고 말했다.

1876년 창단해 런던을 연고로 하는 프리미어리그 팀 가운데 가장 역사가 오래된 풀럼은 LG전자와 스폰서 계약을 하면서 이천수(울산) 영입을 시도하는 등 한국 선수에 줄곧 관심을 보여왔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