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국내 일반 아파트론 최고 높은 53층짜리 아파트가 들어선다.

19일 인천시와 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인천 건설업체인 ㈜시티산업개발이 남구 학익동 430 용현.학익지구내 1만6천500여평에 36∼53층 아파트 4개채 707가구를 건립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1월 시 건축심의위의 심의를 받았으며 현재 관할 행정기관인 남구청에서 사업계획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

이 회사는 이르면 이달 말까지 사업 승인을 받아 오는 5월 초 공사를 P건설에 맡겨 착공하고 중순 께 분양을 할 계획이다.

'엑슬루타워'로 명명된 이 아파트가 건설되면 국내에서 주상복합아파트가 아닌 일반 아파트로는 가장 높은 부산 동래 52층 아스타아파트(2008년 2월 준공예정)와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46층) 등의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학익동 집창촌을 철거하고 건립되는 이 아파트는 서해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고 건물이 차지하는 부지 면적의 10%를 제외한 90%를 조경과 야외 체육시설 등으로 꾸미며 입주자 소유의 모든 차량(1천여대)을 지하주차장에 주차시킬 수 있도록 했다.

또 현재 개발중인 용현.학익택지지구내에 위치, 제2 경인고속도로와 현재 건설중인 인천대교(송도국제도시∼인천국제공항)와도 가까워 교통편도 좋은 편이다 .
오는 2010년 9월 완공 예정인 이 아파트의 평형은 25평에서 91평형까지 있으며 평당 분양 예정가는 1천200만∼1천300만원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chang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