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25.7평 초과-30.8평 이하 '미니 중대형' 분양 줄이어
수도권 5천여가구 대기, 파주신도시에도 나올 듯


청약통장 가운데 중대형 청약 목적으로는 활용도가 가장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받던 전용 25.7평(85㎡) 초과, 30.8평(102㎡) 이하 청약예금이 올해 빛을 볼 전망이다.

이 통장은 서울.부산 기준 예치금이 600만원(기타 광역시 400만원, 경기도 등 기타 시.군 300만원)짜리로 그동안 건설업체들이 크기가 애매하다는 이유로 공급을 꺼려 중대형 분양시장에서 찬밥 신세나 다름없었다.

이 때문에 분양물량을 기다리다 중소형(전용 25.7평 이하)에 청약하는 사람도 많았다.

하지만 올해는 전국 요지에서 이 통장을 위한 물량이 줄줄이 대기중이어서 관심을 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 신도시와 택지지구 등 인기지역에서 '미니 중대형'으로 불리는 전용 25.7평 초과, 30.8평 이하 물량 5천여가구가 분양된다.

현재 계획이 잡힌 것만 이 정도여서 아직 평형이 확정되지 않은 파주신도시 등의 물량을 합치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 평형대는 분양 면적 37-41평형 정도로, 발코니 확장이 허용된 후 실 사용 공간이 중대형의 대표주자인 40-50평형대 못지 않게 늘어나며 소비자의 선호도도 높아졌다.

이에 따라 업체들도 공급을 늘리는 추세다.

서울에서는 오는 10월 분양 예정인 은평뉴타운 1지구 총 2천817가구 중 680가구가 전용 30.8평인 41평형으로 분양된다.

공급물량은 많은 편이나 원주민 몫(미정)을 제외한 나머지만 일반분양 한다는 게 흠이다.

GS건설이 9월 중랑구 묵동에 분양할 주상복합아파트 374가구도 102가구가 39평형으로 분양된다.

수도권에서는 용인 지역에 많다.

GS건설은 마북동 자이 아파트(5월 예정) 309가구 중 30가구를 전용 30.8평인 40평형으로 배치했고, 성복동 자이(하반기 예정)도 2개 필지 3천460여 가구 중 820여가구가 39평형으로 분양된다.

다만 성복동 사업은 소송 문제 등으로 일부 분양이 내년으로 연기될 수 있다.

오는 4월 분양 예정인 상현동 현대 힐스테이트도 860가구 중 193가구가 38평형이다.

신동아건설이 11월께 분양할 고양시 덕이동 파밀리에 아파트도 3천560여 가구 중 710여가구가 38평형이며, 화성 동탄신도시 메타폴리스 주상복합아파트 40평형 388가구도 이 통장으로 청약할 수 있다.

인천에서는 오는 5월 소래논현지구에 분양될 한화 에코메트로 2차분 4천238가구 중 202가구가, 송도지구에 나오는 GS자이(5월) 1천69가구 중 213가구와 포스코 더샵 센트럴파크(4월) 729가구 중 170가구가 각각 39평형이다.

오산시 양산동 대림e편한세상(39평형 259가구, 6월), 오산시 원동 현대힐스테이트(40평형 108가구, 4월) 역시 전용 30.8평 이하 통장 몫이다.

올 연말께 분양할 파주신도시에서도 중대형 평형 3천200여 가구 중 일부가 전용 30.8평 이하로 구성될 전망이어서 서울지역 통장 가입자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값비싼 중대형 아파트 청약 열기가 한풀 꺾인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이들 평형대의 인기가 40-50평형대보다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2월 인천도시개발공사가 송도신도시에 분양한 송도웰카운티의 경우 38평형 1순위 경쟁률이 103대 1로, 40-50평대 경쟁률의 2배 수준이었다.

해밀컨설팅 황용천 사장은 "최근 대출 규제와 보유세 부담 등으로 중대형 인기가 예전만 못한 상황"이라며 "분양가가 40-50평형대 보다 싸고 입주후 실 사용면적은 그에 못지 않은 전용 30.8평 이하의 '미니 중대형'이 청약시장에서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s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