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따른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대한 비판여론이 거세지만 우리나라의 자동차보험료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에 비해 크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코트라(KOTRA)가 발간한 `2006년 세계 주요도시의 생활여건' 보고서를 토대로 룩셈부르크와 아일랜드, 아이슬란드, 슬로바키아 등 4개국을 제외한 OECD 26개국의 자동차보험료를 비교한 결과 한국이 54만원(배기량 2천㏄급 기준, 자기차량 손해보상 보험료 제외)으로 가장 낮았다.

보험료가 가장 비싼 곳은 오스트리아로 324만원에 달했고, 캐나다 289만원, 프랑스 263만원, 미국과 헝가리 각각 257만원의 순이었다.

포르투갈(215만원), 노르웨이(205만원), 덴마크(202만원), 핀란드(200만원), 이탈리아(186만원)가 뒤를 이었다.

영국과 일본도 각각 116만원과 114만원으로 우리나라의 2배에 달했고, 우리와 보험료 수준이 비슷한 나라는 호주(58만원), 뉴질랜드(66만원), 스웨덴과 네덜란드(67만원) 정도에 불과했다.

OECD 평균 자동차보험료는 157만원으로 집계됐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물가지수가 OECD 국가중 7위로 크게 높지만 자동차 보험료는 OECD 평균의 3분의 1 수준"이라며 "정비료와 인건비 등 보험원가 상승요인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데다 업체간 치열한 가격경쟁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ye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