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가 박건배 전 해태 회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회장의 개인 비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박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회사측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씨가 그룹 회장 재직 시절인 1997년 이전 위장 계열사를 통해 10억원대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회사 재무담당자 등 참고인 조사를 마쳤으며 조만간 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박씨는 그룹 부도 직후인 1997년 12월 경기 광주의 연수원 매각 과정에서 비자금 19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2000년 구속기소된 적이 있으며 1990년대 중반 1천500억원을 분식회계한 뒤 금융기관으로부터 2천300억원을 사기 대출받은 혐의로 기소돼 2003년 유죄판결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현 기자 eyebrow7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