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부지검 형사6부(김진모 부장검사)는 현직 경찰서장인 정모(43) 총경이 다단계업체 제이유그룹 관계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포착, 소환 조사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 총경은 2004년 말 제이유그룹의 한 계열사 사장으로부터 2억원을 빌린 뒤 1억5천만원만 갚고 나머지 5천만원은 주식투자 등 개인 용도로 써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제이유그룹의 불법 다단계 영업 등에 대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정 총경이 그룹 관계자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진술 등을 확보,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경은 검찰에서 "1억5천만원은 차용한 것이지만 5천만원은 부적절한 돈이었다"며 관련 혐의 내용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총경이 받은 돈의 성격과 대가성 등에 대해 조사한뒤 22일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