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미국, 중국 3국이 31일 베이징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비공식 회동을 갖고 1년 가까이 중단된 6자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다시 열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르면 11월 초순 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31일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중국측의 건의에 따라 중.북.미 3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베이징에서 비공식 회동을 갖고 6자회담 참여국들이 편리한, 빠른 시일 내에 회담을 연다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6자회담 과정을 계속 추진하는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중국 외교부의 발표 후 베이징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자회담 참여국들이 모두 동의할 경우 11월초나 12월 회담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은 회담 재개에 전제조건을 달지 않았으며, 회담이 재개되면 "실질적인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명시적인 약속은 하지 않았으며,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는 계속 유효(in force)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그러한 도발행위(추가 실험)를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이 열리면 특히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따른 "북한의 관심사"를 별도의 실무그룹에서 다룰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은 미 달러화 위조 등 "불법 활동"을 그만 둬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 6자회담 전제조건을 제시하지 않았고 회담에서 양보가 이뤄질 경우 핵 포기 용의를 재차 밝혔으며, 회담이 재개되면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북한의 우려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베이징 합의에 대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고든 존드로 대변인은 "우리는 (복귀) 발표를 환영하고 곧 회담이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지 부시 미 대통령도 북핵문제 진전에 매우 만족한다고 환영을 나타냈다.

그러나 한 고위관계자는 유엔의 대북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은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최적의 틀인 만큼, 재개의 움직임이 이뤄진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중국과 러시아도 포함한 6자회담 5개국 모두 북한이 핵보유국이라는 전제에서의 복귀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차관은 "세계 모든 이들도 베이징에서의 합의에 환호할 것"이라며 "우리도 베이징 회동을 사전 통보받았고 6자회담 재개가 합의되리라고 기대했다"고 말했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전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지난해 9월 제4차 6자회담에서 북한의 모든 핵무기및 핵프로그램의 포기와 이를 전제로 한 대북 경제, 안보 지원을 담은 6개항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북한의 불법활동을 이유로 한 미국의 금융제재와 북한의 경수로 요구 등으로 북.미가 대치함에 따라 9.19 공동성명은 더 이상 진전없이 교착상태가 계속됐고 지난 7월5일의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10월9일의 핵실험으로 위기가 고조돼 왔다.

북한 핵실험 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대북 제재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미국, 일본은 물론 중국까지 제재에 나섰다.

그러나 북한의 최대 후원국이자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로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을 미국, 러시아, 북한에 파견 중재외교를 전개했으며, 특히 탕 위원과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간 면담에서 김 위원장이 조건부이긴 하지만 추가 핵실험 계획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이후 대북 제재 속에서도 6자회담 재개 방안이 모색돼왔다.

(베이징연합뉴스) 이돈관 특파원 d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