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챔피언십 우승 땐 340만달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 이후 시즌 최고 상금을 벌어들인 '탱크' 최경주(36.나이키골프)가 사상 첫 시즌 상금 300만달러 돌파에 도전한다.

2일(한국시간) 밤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골프장(파70.7천14야드)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시즌 최종전 투어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최경주는 우승을 목표로 내세웠다.

투어챔피언십은 시즌 상금랭킹 상위 30위 이내 선수만 나설 수 있는 PGA 투어의 '올스타전'이다.

우승자에게는 메이저대회 챔피언이나 다름없는 명예가 주어질 뿐 아니라 117만달러라는 어마어마한 상금도 곁들여진다.

쟁쟁한 선수들만 출전하기에 우승은 쉽지 않지만 크라이슬러챔피언십 제패로 사기가 오를 대로 오른 최경주는 이 대회 정복도 가능하다는 야심이다.

더구나 이번 대회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필 미켈슨(미국) 등 '양강'이 불참한 데다 상금랭킹 19위 스티븐 에임스(캐나다)가 허리 부상으로 빠져 27명만 출전, 우승 경쟁률은 그만큼 떨어졌다.

짐 퓨릭(미국), 비제이 싱(피지), 어니 엘스, 레티프 구센(이상 남아공), 애덤 스콧(호주),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등 강호들이 즐비하지만 최경주가 넘지 못할 산은 아니다.

최경주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시즌 상금은 340만달러로 불어나 '특A급 선수'로 발돋움하게 되며 2002년에 이어 두번째로 시즌 2승을 챙기게 된다.

시즌 상금이 300만달러가 넘는 선수는 해마다 10명 안팎에 불과하며 올해는 투어챔피언십을 앞둔 31일 현재 8명 밖에 없다.

한편 크라이슬러챔피언십 우승으로 최경주는 세계랭킹이 일주일 전 55위에서 28위로 껑충 뛰었다.

이번 주 세계랭킹은 내년 메이저대회 등 빅 이벤트 출전 자격을 결정하는 기준이 되기에 최경주는 한국 선수 최초의 메이저대회 제패의 꿈을 실현시킬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또 시즌 도중 스윙 교정이라는 모험을 선택한 최경주의 스토리가 알려지면서 최경주의 스윙 코치 스티브 밴(호주)에게도 언론의 관심이 모아졌다.

스튜어트 애플비(호주)의 코치를 지낸 밴은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경주의 성실성은 믿기지 않는 수준"이라면서 "후나이클래식을 앞두고 휴스턴에서 훈련할 때 최경주는 하루에 8시간씩 볼을 쳤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경주의 캐디 앤디 프로저는 크라이슬러챔피언십 우승으로 한때 행복한 고민에 빠져들었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프로저는 최경주가 투어챔피언십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보고 31일 고향인 스코틀랜드로 날아가 건강 검진을 받을 예정이었다.

오래 전 의사와 진찰 예약을 잡아놓은 프로저는 최경주가 극적인 우승으로 투어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게 되자 예약을 미룰 수 있는 지 알아보느라 바빴다.

어렵사리 예약을 연기한 프로저는 투어챔피언십에도 최경주의 백을 맨다.

최경주 역시 투어챔피언십 출전이 무산될 것으로 보고 31일 아들이 다니는 학교의 사친회(師親會) 참가 일정을 잡아놓는 등 집이 있는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1주일 가량 휴가를 즐길 계획이었다.

사친회 참석을 위해 휴스턴으로 돌아간 최경주는 하루만 머문 뒤 다시 조지아주로 갔던 길을 되돌아오는 비행기 여행을 해야 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