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0대 남성이 `사랑니'를 뽑다가 뇌사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진 뒤 사랑니를 뽑아야 하는지를 놓고 고민에 빠진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사랑니는 입 안 제일 뒤쪽의 큰 어금니(대구치)를 말한다.

사랑을 느끼는 나이인 19~21세쯤에 난다고 해서 `사랑니'로 불린다.

사랑니가 문제가 되는 것은 정상적으로 자라는 경우가 많지 않고, 중요한 기능을 하는 어금니에 충치나 잇몸질환 발생을 유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랑니는 건강한 치아관리를 위해 뽑는 게 바람직한 것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사랑니를 뽑다가 뇌사상태에 빠졌다는 보도 이후 많은 사람들이 사랑니 발치 여부를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과연 사랑니는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 것인지 전문의의 도움으로 알아본다.

■ 사랑니는 어떤 치아인가 = 사랑니는 그 개수도 사람마다 달라서 1개도 없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4개가 모두 나는 사람도 있다.

때문에 보통 전체 치아 개수도 적게는 29개, 많게는 32개를 정상으로 본다.

사랑니는 20세 전후로 나기 시작해 60%의 사람들은 사랑니 4개를 모두 갖고 있다.

하지만 하나도 나지 않는 경우도 7% 정도 된다.

사랑니는 평소에는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감염, 부정교합, 종양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일단 말썽을 부리면 드물게는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

물론 정상적으로 나서 제 기능을 하는 사랑니도 있지만 이런 경우는 비교적 드물다.

대부분의 사랑니는 삐뚤게 나거나 정상적으로 나지 못해 턱뼈 속에 묻혀있는 경우가 많다.

■ 사랑니, 어금니 살리려면 뽑는 게 최선 = 사랑니는 크게 `숨어 있는 사랑니'와 `밖으로 나온 사랑니' 두 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매복사랑니'라 부르는 숨어있는 사랑니는 보통 턱이 좁은 사람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턱이 작아 사랑니가 온전하게 자라지 못하고 누워서 자라기 때문에 바로 앞쪽 어금니 뿌리를 압박해 염증 등 많은 문제를 일으킨다.

이 경우는 뽑아야 할 사랑니에 속한다.

이렇게 매복해 있는 사랑니를 방치할 경우 잇몸을 감염시키는 것은 물론 씹는 기능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어금니까지 충치와 염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심한 경우에는 턱뼈 내에 낭종(물혹) 또는 종양(혹)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이 같은 낭종은 인접치아나 신경, 턱뼈 등에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킬 수도 있으며 병이 진전돼 종양이 되면 복잡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처지가 될 수 있다.

이에 비해 밖으로 나온 사랑니는 비스듬히 나오거나 온전하게 나오는 것으로 나눌 수 있다.

옆으로 비스듬히 나온 사랑니 역시 뽑아야 한다.

치아가 비뚤어지게 나오면서 다른 치아를 밀어 치열을 불규칙하게 할 수 있다.

또 인접해 있는 치아에 음식물 찌꺼기가 잘 끼게 돼 충치 유발률도 높다.

밖으로 온전히 잘 나온 사랑니는 꼭 뽑아야 할 필요는 없다.

온전한 사랑니는 관리만 잘하면 별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그러나 칫솔이 닿기 어려운 위치에 있어 충치 없이 관리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온전하게 나온 사랑니라도 정기적으로 치과검진을 받으면서 충치가 발생하지는 않았는지 세심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

발치 시기는 정기적인 구강 내 방사선 사진을 통해 발치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 사랑니, 언제 뽑아야 하나 = 사랑니는 구강 내 방사선 사진을 찍어 사랑니가 있는지 여부와 사랑니가 나오는 방향 등의 상태를 확인한 후 발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따라서 치과의사가 권장하는 시기에 발치하는 게 가장 좋다.

사랑니 검진은 겉으로 보이지 않고 안에서 자라는 사랑니를 확인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

겉으로 보이지 않는 사랑니는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치배(치아주머니)에 물이 차서 물혹이 되거나 세포가 변형돼 점점 턱뼈를 흡수 할 수도 있다.

전문의들은 통상적으로 사춘기가 지나서 성인이 되는 청소년기(18~22세)에 사랑니를 뽑으라고 권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보철이나 교정 치료 같은 다른 치과 치료 전에 필요에 따라서 미리 발치를 할 수도 있다.

이 시기를 권장하는 것은 사랑니의 뿌리가 완전히 발달하지 않았고, 턱뼈가 무른 편이기 때문에 이를 뽑아내기 쉽기 때문이다.

또한 사랑니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뽑는 게 회복이 빠르고 발치로 인한 불편감도 훨씬 적다고 한다.

지오치과 명우천 원장은 "일반적으로 발치는 사랑니 뿌리가 완전히 발달하지 않고 악골도 무른 상태인 청소년기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사랑니에 의한 합병증이 나타나기 전에 미리 뽑는 게 좋다"고 말했다.

■ 가임기 여성이라면 결혼 전에 사랑니 뽑아야 = 사랑니 통증은 누구나 견디기 힘들지만 특히 임산부에게는 약도 쓸 수 없어 더욱 참기 어렵다.

사랑니가 잇몸을 뚫고 난 후에는 염증이 생기기 쉬운데 이런 경우 통증도 심하고 얼굴이 심하게 붓거나 입이 벌어지지 않는 등 문제가 생긴다.

심하면 고름이 나올 수도 있다.

특히 임산부는 염증이 더 잘 생길 수 있어 결혼 전 미리 발치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

임신 중에는 임신에 관여하는 `프로게스테론'이 증가해 적은 양의 치태와 치석에 대해서도 부종, 출혈, 발적의 정도가 크게 나타날 수 있다.

사랑니가 나는 주변 잇몸도 `임신성 치은염'으로 염증이 더욱 심해질 수 있으며, 인접한 어금니에 충치 가 발생할 확률도 커진다.

따라서 임신 중에는 일반인의 사랑니 보다 더 많은 통증과 문제를 유발 할 수 있는 만큼 결혼 전 관리가 필수적이다.

■ 사랑니 어떻게 뽑나 = 사랑니 발치는 일반적인 발치와 달리 수술을 통해 잇몸을 절개한 다음 이뤄진다.

보통 잇몸 부위만 마취한 채 사랑니를 뽑는데, 1주일 정도 후면 실밥을 뽑을 수 있다.

이 때는 좌우 한군데를 선택해 위아래 치아를 한꺼번에 뽑아야만 불편함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오른쪽 위아래 치아를 뽑은 후 1개월여에 걸쳐 나머지 치아 두 개를 발치하는 식이다.

경우에 따라 전신마취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 때는 무통 발치가 가능해 한번에 4개를 뽑기도 한다.

최근에는 하루 만에 국소마취법으로 사랑니 모두를 발치하는 무통발치술도 선보이고 있다.

일반적으로 수술 후에는 부종(붓기), 통증, 저작곤란 등의 불편감을 느끼거나 출혈 등이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응급 치료가 어려운 주말이나 저녁에는 발치 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사랑니 발치의 난이도나 발치에 걸리는 시간은 사랑니가 턱뼈 속에 얼마나 깊이 묻혀있는지, 어떤 위치로 숨어 있는지, 뿌리의 형태나 모양 등에 따라 상당한 차이가 난다.

사랑니를 뽑은 후 다른 치아에 비해 볼이 많이 붓고 통증이 심한 것은 이와 같은 수술과정의 차이 때문이다.

하지만 사랑니를 뽑을 때는 사랑니 뿌리 끝이 아래턱의 잇몸 및 입술의 감각을 담당하는 신경과 아주 가깝게 위치하고 있는 만큼 자칫 신경손상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이런 현상은 3~5% 정도 드물게 나타날 수 있는데, 상당수는 2주~3개월 후 자연스럽게 회복 된다.

(도움말 : 서울대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최진영 교수, 지오치과 명우천 원장, 아르나치과 방태훈 원장)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bi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