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계 사모펀드인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매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6일 외환은행의 비자금 조성 정황을 포착하고 서울 을지로2가 본사의 IT사업본부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외환은행의 비자금 조성과 관련한 물증을 찾기 위해 본사의 IT사업본부와 LG CNS 금융사업본부에 검사와 수사관 등 20명 가량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이 재직할 당시인 2003년부터 본격 추진된 200억원대의 차세대 금융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전산장비 납품 비용을 과다계상하거나 직접 금품을 받는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했을 것으로 의심돼 LG CNS도 함께 압수수색했다는 것이다.

채 기획관은 "외환은행 지점이 많은데 설비가 얼마나 많이 필요하겠나"라고 말해 비자금 규모가 많게는 수십억 규모에 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검찰은 외환은행의 비자금이 은행 매각 과정에서 로비 자금으로 흘러나갔거나 매각 과정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변양호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이 공동대표로 있는 보고펀드에 유입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또 이강원 전 행장이 LG CNS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을 직접 지시했는지, 비자금 조성 내역을 보고받았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금년 7월 외환은행 실무자가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은행장 판공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잡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그러나 채 기획관은 "이번 사건은 (이전 비자금 조성 사건과) 같은 맥락이라고 보면 되지만 유형은 다르다"고 밝혀 별도 채널을 통해 새로운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했음을 내비쳤다.

그는 론스타 사건과 외환은행의 비자금 조성 의혹이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론스타 수사를 위한 수사이다.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론스타 사건과 연관이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또 외환은행이 LG CNS 외에 다른 업체들로부터 전산장비를 납품받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k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