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모임, 김근태 최고위원 의장직 승계 요청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이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일 사퇴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내 5.31 선거의 후폭풍이 본격화 되고 있다.

정 의장은 31일 지방선거 결과 출구조사를 지켜 본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를 책임진 당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이에 따른 크고 작은 모든 책임을 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표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거취 문제는) 내일 공식 회의를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퇴의사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 사퇴시 의장직을 승계토록 돼 있는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도 정 의장과 동반 사퇴할지 여부를 놓고 막판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최고위원의 한 측근은 "민심의 무게를 감안할 때 지도부 전원사퇴 이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현 지도부가 전원사퇴할 경우 당이 극심한 혼돈에 휘말릴 것이라는 당내 다수 의원들의 사퇴 만류로 인해 고심중"이라고 말했다.

의장직 승계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 측근은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유인태(柳寅泰) 의원 등 당내 중진들은 이날 모임을 가진 뒤, 김 최고위원을 면담하고 "정 의장이 사퇴 의사를 굳힌 만큼 김 최고위원이 당을 이끌어 달라"며 의장직 승계를 강력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선거 막판 정 의장의 사퇴와 탈당을 촉구한 김두관(金斗官) 최고위원은 이날도 측근을 통해 "지금은 지도부 총사퇴가 문제가 아니다"며 "정동영 의장이 거취를 먼저 밝히는 것이 순서"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지도부의 입장이 공식화 되지 않은 상태"라며 즉답을 피했다.

김두관 최고위원은 1일 회의에도 `선거 뒷정리'를 이유로 불참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조재영 기자 kn0209@yna.co.krfusion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