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문제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불구, 당분간 석유 재고는 충분하다는 분석에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 중질유 (WTI)는 지난주말에 비해 26 센트(0.4%) 하락한 배럴 당 65.11 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뉴욕유가는 지난해 8월의 사상 최고치 배럴당 70.85 달러에 비해서는 8.1%가 낮은 것이지만 2년전과 비교하면 2배로 치솟은 것이다. 영국 런던 원유시장의 3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지난주말에 비해 6 센트 내린 배럴 당 63.33 달러를 기록했다. 원유시장 전문가들은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란 핵문제를 유엔 안보리로 넘기는 등 이란 핵문제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미국의 따뜻한 날씨 등으로 인해 당분간 석유 수급사정이 크게 악화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에 유가가 하락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래운 특파원 lr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