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중단됐던 핵연료 활동을 재개하겠다고 6일 공식통보했다. 앞서 이란은 지난 4일 IAEA 특별이사회가 이란 핵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키로 결의한 데 맞서 전면적으로 우라늄 농축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이란이 자국 핵시설에 대한 감시카메라와 봉인을 제거해 줄 것과 IAEA의 전문가들에게 허용된 핵시설에 대한 사찰을 크게 축소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란은 IAEA 이사회가 자국을 유엔 안보리에 회부할 경우 IAEA 사찰단에 사찰권한을 부여한 이른바 '추가 의정서' 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IAEA에 정통한 한 외교관은 이란이 전면적인 우라늄 농축활동을 공식화함으로써 또다른 위협을 실행에 옮겼다고 지적했다. 이란의 전면적인 우라늄 농축 활동은 핵발전연료를 만들 수 있지만 핵무기 제조를 위해 사용될 수도 있다. 익명의 외교관은 이란의 핵협상대표인 알리 라리자니가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재개일자를 못박았다고 전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날 이란의 IAEA 대표인 칼리리푸르의 말을 인용해 "서한이 정한 날부터 자발적으로 협력했던 모든 법적 구속력이 없는 조치들의 이행이 중단될 것이며 여기에는 추가 의정서 조항뿐만아니라 그를 넘어서는 내용까지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