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은 여당의 비정규직법안 강행 처리에 맞서 저지 투쟁을 벌일 방침이다. 지난 3일부터 제주에서 1박2일 워크숍을 가진 민노당 국회의원단은 4일 오전 서귀포시 현애자 의원 사무실에서 천영세 의원단대표, 심상정 수석부대표, 권영길 의원 등 의원 6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이런 방침을 밝혔다. 의원단은 "비정규직법안을 7일 법안심사소위원회를 거쳐 9일 상임위에서 확정하겠다는 여당의 발표가 있었다"며 8일 이상수 노동부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언급, "주무장관의 인사청문회도 하기 전에 비정규직법안을 강행처리하겠다는 발상을 도저히 수용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의원단은 또 "민주노총 선거가 10일까지 치러지는데 선거기간에 노동계가 적절하고 신속한 대응이 어렵다는 약점을 파고드는 얄팍하고 치졸한 의도가 포함됐다고 본다"며 "내일부터 비정규직법안 강행처리 저지를 위해 정당 차원에서 노동계와 함께 투쟁해나가겠다. 인사청문회도 순탄하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원단은 올해 민노당 사업방향과 관련, "2004년 반세기 만의 진보정당 원내진출을 이뤄낸 후 지난해까지 구축한 진보정치의 토대에서 완결된 진보정치의 꽃을 피우는 해로 설정했다"며 "5월 지방선거와 내년 대선, 2008년 총선으로 이어지는 정치일정 속에서 노동자와 농민, 서민에게 구체적으로 다가가면서 양극화와 빈부격차 해소를 통해 국민의 확고한 지지기반을 굳혀나간다는 기조를 설정했다"고 밝혔다. 의원단은 이밖에 "5월 지방선거 이전에 원내 교섭단체 구성요건을 5석, 5%로 낮추는 제도개선을 통해 국회 비민주적 운영 요소를 개선하고, 말로만 하는 이미지정치와 차별화된 양극화 해소, 빈곤해결 종합청사진을 마련해 노동자와 농민, 시민사회단체와의 네트워킹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연합뉴스) 홍동수 기자 ds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