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3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국회가 비정규직법 처리를 강행하면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7일 비정규직법을 심사하는 상황을 지켜본 뒤에 향후 투쟁일정을 결정할 것"이라며 "비정규직법 강행 처리 의도가 엿보이면 8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환노위가 비정규직법 처리를 다시 심사키로 하면서 10일로 예정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보궐선거를 연기하자는 등의 의견도 있었지만 예정대로 선거를 진행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해 7월 한국노총과 공동으로 탈퇴했던 노동위원회 복귀 문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노총은 지난 2일 노동위원회와 노사정위원회 복귀를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노사정위원회의 경우 지난 99년 탈퇴한 이래 참여하지 않고 있으며, 노동위원회 복귀 여부는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나 노사정위 복귀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보궐선거에서 선출된 새 지도부가 노동위 복귀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youngb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