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가 대내외 악재로 폭락했다. 18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6.67포인트(2.64%) 하락한 1,352.91에 마감했고, 코스닥지수는 31.02포인트(4.20%) 떨어진 708.08을 기록했다. 코스피지수는 이틀 연속 2% 이상 하락, 이틀간 5% 가까이 급락했고 코스닥지수는 전날에 이어 이틀간 6% 이상 내려앉았다. 코스닥시장은 이날 오후 스타지수선물이 6%이상 급락해 기관의 프로그램 매매를 5분 간 정지시켜 급락 장세를 진정시키는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코스피지수 하락폭은 2004년5월17일의 39.48포인트 이후 1년8개월만에 최고치며 코스닥지수 하락폭은 2002년7월22일의 38.60포인트 이후 3년6개월만에 가장 컸다. 하락종목 수도 코스피시장은 700개에 달해 2003년9월22일의 708개 이후 최다였으며 코스닥시장은 793개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증시 폭락은 2005년 11월 이후 지속적인 상승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된 가운데 글로벌증시 동반 하락, 미국 인텔사 실적 시장 기대치 미달, 원.달러 환율 강세, 주식양도차익 과세 논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이틀간의 폭락장세로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돼 추가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주식비중 축소를 통한 위험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이날 개인과 기관은 이날 양시장에서 각각 1천731억원어치와 1천833억원어치를 순매수했으나 외국인이 양시장에서 3천346억원어치의 매물을 쏟아내며 지수하락을 주도했다. 새해 들어 사상 최고기록 경신해온 증시는 전날에 이어 이틀째 폭락함에 따라 코스피와 코스닥 양시장의 시가총액 규모가 716조500억원(코스피시장 643조5천760억원, 코스닥시장 72조4천740억원)으로 16일의 753조330억원(코스피시장 676조1040억원, 코스닥시장 76조9290억원)에 비해 무려 36조9천830억원(4.9%) 줄었다. 이틀 사이에 기업가치가 37조원 가까이 사라진 것이다. 한화증권 이종우 리서치센터장은 "주가가 내렸다고 섣불리 매수에 가담하지 말고 투자심리가 회복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면서 "이번 조정으로 지수가 10% 가량 하락한다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채권시장시장에서는 주식시장 폭락에 따른 반사이익이 기대되면서 지표물인 3년만기 국고채 금리가 전날에 비해 0.05%포인트 하락한 연 4.97%로 마감, 사흘 만에 연 4%대에 재진입했다. 원.달러 환율은 3.00원 오른 992.10원으로 지난 4일 이후 처음 990원대를 회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dae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