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과 LS그룹이 다시 뭉쳤다. 4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 LG화학, LS전선은 혁신기법으로 유명한 `트리즈(TRIZ)' 정보를 공유하고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LS-LG 트리즈협회를 결성했다. 과거 LG그룹에서 한솥밥을 먹던 이들 기업은 앞으로 트리즈 이론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해 지식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공동 연구개발에도 노력키로 했다. 초대협회장에는 최인식 LS전선 상무가 선임됐다. 트리즈는 `창의적 문제해결 기법'이라는 뜻의 러시아어 약자로, 최근 학계와 기업체의 연구개발 분야에서 혁신기법으로 적극 도입되고 있다. LS전선은 러시아의 트리즈 전문가를 초빙해 30여명의 연구원들에게 트리즈 이론을 배우도록 한 데 이어 최근에는 트리즈 이론을 전사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트리즈 성과 공유회를 개최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기자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