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의 여동생' 영화배우 문근영이 베트남에서 차세대 한류스타로 발돋움을 시작했다. 베트남의 유력 일간지 '티엔봉'(선봉)은 25일 "베트남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끈 TV 드라마 '가을 동화'의 은서 역을 맡았던 문근영이 5년만에 이번에는 영화 '댄서의 순정'에 출연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9면 6단 크기의 기사에서 "어린 은서를 여전히 기억하는 베트남 팬들에게 18세가 된 문근영은 '댄서의 순정'을 통해 아기처럼 순수한 아름다움을 볼 수 있게 해줬다"면서 "특히 그의 크고 맑은 눈은 베트남 팬들에게 이번에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선봉'지는 이어 '댄서의 순정'에서 연변 처녀 채린으로 등장하는 문근영이 역할을 제대로 소화할 수 있도록 6개월 동안 하루 10시간 이상씩 열심히 춤을 연습했다고 소개한 뒤, 타고난 순수한 아름다움과 이런 노력 등을 감안할 때 그가 차세대 한류스타로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댄서의 순정'은 지난 19일부터 하노이의 국립극장 등 전국 주요 영화관에서 개봉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최고의 한류전문가로 평가받는 문공부 산하 연예전문지 '영화세계'의 당 티우 응언(dangthieungan@dmail.com)기자는 "문근영은 '가을동화', '어린신부', '댄서의 순정' 등을 통해 베트남 팬들에게는 잘 알려진 인물"이라면서 "청순한 아름다움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차세대 한류스타로 부상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평가했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