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경찰청 수사과는 22일 공사 현장을 감독하지 않았으면서 감독한 것처럼 공사감독 일지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공문서 허위작성)로 인천 모구청 7급 공무원 이모(45)씨 등 공무원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담당 공무원의 부탁을 받고 공사감독 일지를 대리작성한 건설업체 B개발 대표 고모(48)씨를 공문서 허위작성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2003년 4월~2005년 1월 인천시내 10개 구.군청에서 발주해 B개발이 시공한 23개 관급 상.하수도 공사 등의 현장 감독을 하지 않고 공사감독 일지에 감독한 것처럼 확인 날인하는 방법 등으로 공문서를 허위작성해 준공검사를 받게 한 혐의다. 경찰은 B개발이 이 같은 전력이 또 있었던 점으로 미뤄 추가 수사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번에 적발된 공무원은 인천 계양구 소속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구 4명, 연수구 3명, 남구.남동구 각 2명, 동구.부평구와 강화.옹진군이 각 1명이다. (인천=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