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종사노조는 18일 사측과 단체협상 교섭 결렬시 19일부터 부분 파업을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노사는 17일 오후 3시부터 18일 오전까지 2박3일 운항(조종사 3명이 8시간 이상 12시간 미만 장거리 비행시 번갈아 근무)시 휴식 확대, 모의비행훈련 심사 축소, 정년 연장 등 쟁점에 대해 밤샘 교섭을 하고 있지만 이견폭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가능한 한 교섭으로 문제를 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교섭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19일 오전 0시1분부로 B777 기종 부기장 노조원들이 부분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인사경영권 침해와 비행안전 저해를 초래하는 요구는 양보할 수 없다는 게 회사 입장"이라며 "하지만 그 밖의 사안에 대해서는 최대한 유연하게 노조와 협의해 원만한 타결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조종사노조의 장기 파업으로 운항이 중단됐던 국내선 운항을 18일부터 재개해 부산, 광주 등 9개 노선에서 항공기 운항이 정상화됐다. 그러나 성수기가 끝나 수요가 줄어드는 일부 노선에서는 다음달 초까지 축소 운항한다는 방침에 따라 일부 결항이 발생, 국내선 28편, 국제선 11편 등 39편은 결항됐다. 화물기는 12편 중 4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z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