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전술훈련도중 임진강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소속 장병 4명이 하루만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군(軍)은 27일 오전 9시40분께 사고지점 하류 50m 임진강 중간지점에서 강지원(21)병장의 시신을 인양한 데 이어 오후 3시25분께 인근에서 박승규(26)중위의 시신을 발견했다. 또 오후 3시35분께는 사고지점 건너편쪽 300m지점에서 안학동(23)병장의 시신을 인양했고 오후 6시25분께 같은 장소에서 김희철(20)일병의 시신을 찾아냈다. 장병들의 시신은 모두 물위로 떠올라 강변에 배치된 육안 관측병에 의해 발견됐다. 군의 수색작업에는 스쿠버 요원 80명 등 1개 대대병력, 119구조대원, 잠수부협회 대원, 지역 어민 등 500여명과 구명정 등 선박 10여척, 헬기 4대 등 장비가 동원됐다. 박 중위 등 장병 4명의 시신은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군은 수도병원 영결식장내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했다. 합동분향소에는 유족 30여명이 속속 도착해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속에 고인들을 애도하고 있으나 일부 유족들은 영정을 붙잡고 오열, 주변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군은 유족들과 장례절차에 대해 논의중이다.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c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