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로부터의 잠재적 경영권 위협에 노출된 상장사가 45개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개정 `5% 룰'에 따라 경영참가 목적으로 5% 이상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외국인 주주를 둔 상장사는 6월말 현재 유가증권시장 57개사, 코스닥시장 50개사 등 107개사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외국인이 최대주주인 회사와 합작사를 제외하고 경영참가 목적으로 외국인이 5% 이상 지분을 보유중인 회사는 유가증권시장 30개사, 코스닥시장 15개사 등 모두 45개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계 템플턴글로벌어드바이저의 경우 KT(7.78%)와 SK텔레콤(5.42%) 주식을 경영참가 목적으로 대량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계열인 템플턴에셋매니지먼트가 경영참가 의사를 밝힌 회사는 현대산업개발(17.49%), 삼성정밀화학(17.52%), LG생활건강(13.34%), 강원랜드(5.87%), 대우조선해양(5.04%), CJ(9.89%), LG석유화학(6.32%), LG화학(5.07%) 등 12개사에 달한다. 템플턴에셋매니지먼트는 또 국순당(5.65%), 아이디스(12.71%), 하츠(17.73%) 등 코스닥 3개 기업에 대해서도 지분을 보유, 템플턴 계열이 경영참가를 선언한 상장사는 17개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바우포스트그룹은 삼일제약(12.88%), 삼천리(5.79%), 일성신약(8.75%), 한국포리얼(8.9%), 경동제약(10.94%) 등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제약회사 8개사에 대한 경영참가 의사를 밝힌 상태다. 또 소버린애셋매니지먼트는 LG전자(7.2%)와 LG(7.0%), 프랭클린뮤추얼은 KT&G(7.14%) 주식을 경영참가 목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특히 삼성물산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헤르메스는 현대산업개발(7.03%), 현대해상(5.5%), 한솔제지(5.19%)와 코스닥 기업인 솔본(8.62%) 등 4개사에 대해 경영 참가 목적으로 주식을 보유중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주식 보유 목적이 경영참가임을 명시했다고 해서 반드시 경영권 위협 행위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잠재적 위협 요인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정상 기자 jus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