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부터 인천시내 차량밀집 지역에서 5분간 공회전하는 차량에 대해 과태료 5만원이 부과된다. 공회전 금지 대상지역은 버스와 택시 차고지 293곳과 노상 주차장 137곳, 자동차 전용극장 및 주요 경기장, 여객터미널과 화물터미널 각 2곳과 인천국제공항 등 모두 439곳이다. 시는 차량 공회전 제한지역을 지정해 표지판을 설치한뒤, 공회전 차량에 대해 1차 경고를 하고 5분을 초과했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반면 긴급 자동차, 냉동.냉장차량, 정비차량, 이륜자동차이거나 기온이 영상 27℃를 초과하거나 5℃미만으로 떨어져 냉.난방 시설을 가동하기 위한 경우는 단속에서 제외된다. (인천=연합뉴스) 김명균 기자 km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