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오전 파주NFC에서 열린 럭비식 훈련 도중 공을 가진 선수의 옷을 잡아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