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주변 재개발 비리를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27일 양윤재 서울시 행정2부시장의 비리를 추가로 적발해 이날 특가법상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김일주 전 한나라당 지구당 위원장도 이날 함께 구속기소하면서 기존에 드러난 14억원 수수 혐의 외에 아파트 재건축 공사 수주와 관련해 건설업체로부터 2억원을 받은 혐의를 찾아내 공소사실에 포함시켰다. 검찰은 다음 주중 3천만원씩 각각 받은 혐의로 구속된 전 시정개발연구위원 김모씨 등 2명을 구소기소하고, 미래로RED 대표 길씨 등 4명을 불구속 기소하면서 이번 수사를 마무리지을 계획이다. 검찰에 따르면 길씨에게서 을지로2가 5지구의 층고제한 완화 등 청탁과 함께 2억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던 양 부시장은 잠실 제 2롯데월드 지구단위계획 수립과 관련, 2001∼2002년 D건축사무소 대표 김모씨로부터 도면검토 등 자문료 명목으로 3차례에 걸쳐 4천700만원을 제공받은 혐의도 있다. 이 부시장은 비슷한 시기에 D개발 사장 임모씨로부터 신대방동 일대 주거용지를 상업용지로 변경해달라는 등 청탁과 함께 2차례에 걸쳐 2천500만원을, 2004년 5월에는 목동 하이페리온Ⅱ의 용적률 심의를 유리하게 처리해 달라는 건설설계사무소 N사 대표 박모씨에게서 1억5천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이 부시장은 조사에서 길씨로부터 2억8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전혀 없고, N사 대표 박씨에게서 받은 1억5천만원은 일주일 뒤에 돌려줬으며, 나머지 돈은 "명목이 다르다"는 취지로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은 이 부시장이 대학교수 시절의 제자 김모씨의 명의로 차명통장을 개설해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 등)도 공소사실에 추가했다. 김일주씨는 이날 구속기소되면서 2004년 4월께 경기 광명아파트 재건축과 관련해 "100억원 상당의 토목 및 철거공사를 수주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S사 대표 정모씨에게서 2억원을 받은 혐의가 추가됐다. 김씨는 2003년 9월부터 2004년 4월 사이 이명박 서울시장과 면담 주선, 신속한 재개발 진행 등 청탁 대가로 미래로 대표 길씨에게서 6차례에 걸쳐 14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또 이번 수사과정에서 길씨가 2004년 4월 총선 이후 이명박 시장을 5분 가량 면담할 때 을지로2가 5지구의 주상복합건물 신축 추진상황을 설명했고, 이 시장으로부터 "사업위치가 좋다. 청계천이 복원되면 더욱 좋아질 것이다. 잘해라"하는 격려를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시장의 비리연루 단서는 확보되지 않았다. 이 시장 비서 김모씨의 계좌추적이 진행 중이기는 하지만 현재까지 범죄혐의가 드러난 게 없어 사실상 이번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이광철 기자 freemong@yna.co.kr mino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