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건립추진단(단장 소재구)은 대한제국 고종황제 아들인 의친왕(義親王)의 손자 이혜원(본명 전혜원) 씨를 고궁박물관 연구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고 24일 말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대한제국 당시 황실 유물 정리에 대한 자문을 얻기 위해 이씨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이를 위해 관내에 그를 위한 연구실을 마련했다. 이번 위촉에 따라 이씨는 곳곳에 흩어져 사는 황실 후손들을 만나 이들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과 사진자료, 황실생활과 가족사에 대한 증언 등을 수집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이씨는 의친왕이 타계한 해인 1955년에 서울에서 태어났다. 의친왕은 고종의 다섯째 아들로 순종의 이복동생. 의친왕은 13남 9녀를 두었는데 이씨는 그 중 9남인 고(故) 이종의 장남이다. 이씨는 이승만 정권 때 구 황실을 탄압하던 분위기 때문에 아버지 성을 따르지 못하고 할머니 성인 전씨(全氏)를 쓰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taeshi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