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하기 위해 23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박 대표는 5박6일간의 이번 방중 기간에 중국 지도부와 만나 북핵문제를 비롯한 양국 현안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방중 첫날인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의 공산당 대외연락부 청사에서 왕자루이(王家瑞) 대외연락부장과 만나 북핵문제와 관련한 최근 북한의 움직임, 6자회담 재개 여부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박 대표는 이어 숙소인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열리는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 초청 만찬에 참석, 북핵문제에 대한 나름대로의 입장을 전달하고 북한에 대한 더욱 적극적인 설득 작업에 중국이 나서줄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방중 기간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의 면담도 추진중이며,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등 다른 고위급 인사와의 면담 일정도 조율중이다. 유승민(劉承旼) 대표비서실장은 방중에 앞서 "중국은 미국에 이어 북핵문제와 관련된 제일 중요한 국가"라면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박 대표가 초당적 외교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베이징대 강연, 교민 간담회 등의 일정을 마친 뒤 26일 충칭(重慶)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하고, 27일에는 중국 서부 대개발 사업의 중심인 쓰촨성(四川)성 청두(成都)를 찾아 한국 기업의 서부대개발 사업 진출 협조를 요청한 뒤 오는 28일 귀국한다. 이번 방중에는 이상득(李相得) 당 남북관계통일안보정책특위 위원장과 김영선(金映宣) 최고위원,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 전여옥(田麗玉) 대변인, 유승민 대표비서실장, 이병석(李秉錫) 한중의원회교협의회 간사장, 이한구(李漢久) 권영세(權寧世) 진영(陳永) 한선교(韓善敎) 의원 등이 동행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