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지막 황제인 청나라 푸이(傅儀) 황제의 후손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들이 18일 경매로 나온다.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16일 푸이 황제의 유물들이 18일부터 8일 동안 `베이징골동품고가구시장'에서 경매된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경매되는 유물을 소장하고 있는 아이신줴뤄(愛新覺羅)위란은 청 왕조가 멸망하지 않았다면 지금쯤 중국의 황제가 되었을 황손이다. 그의 부친인 아이신줴러푸런은 푸이 황제의 막내 동생으로 황실의 대를 이어갈 유일한 혈육이었으며 위란은 푸런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그러나 위란은 황제의 후손임에도 불구하고 문화대혁명 이후 시골 고등학교에서 중국문학 선생님으로 일해오는 등 눈에 띄지 않는 삶을 살아왔다. 그는 "부친의 지도아래 어려서부터 수집하는 것을 좋아했다"면서 "이번 전시회는 자랑하려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위란 가족이 소장하고 있던 골동품과 유물중 귀중한 것들은 문화대혁명 초기 홍위병들이 몰려와 빼앗아가는 바람에 남아있는 것이 없었다. 그러나 빼앗길 당시 영수증을 발행했으며 중국 정부는 1976년 일부 유물을 돌려주기 시작했고 일부 품목의 경우 금전으로 배상을 하기도 했다. 위란은 배상금으로 유물들을 다시 사들이기 시작했으며 현재 베이징에 있는 두채의 아파트는 8천여점의 역사적인 유물들로 채워져 있다. (홍콩=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yskwon@yna.co.kr